포토로그



[MTG] 아브잔 미드레인지 튜닝중 매직 더 게더링

스탠다드 덱으로 아브잔 미드레인지를 완성한 이후, 계속 튜닝중입니다.

1차 튜닝을 끝내고, 술타이 리애니, 술타이 컨트롤, 테무르 미드레인지, 마르두 미드레인지, 제스카이 템포 같은 덱들과 테스팅을 해본 결과,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습니다.

엘프 신비주의자 3장을 소트시즈 대신에 투입한 것은 생각한대로의 결과를 보여줬고, 섬세한 카드의 장수 조정과 사이드 조정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메인은 거의 완성되었다고 봐도 될듯.

현 스탠다드 덱을 튜닝하면서 느낀것을 적어봅니다.

1. 랜드 비중 조정, 특히 3색 탭랜드는 굉장히 중요하다.

아브잔 미드레인지에 국한된 이야기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튜닝 이전엔 랜드 트러블이 굉장히 잦았습니다.

현재 사용 가능한 다색 특수 랜드는, 인접색 페치랜드, 테로스 점술 랜드, 타르커 회복 탭랜드, 타르커 3색 탭랜드, 마나 합류점, 상극색 데미지랜드가 있습니다.

튜닝 이전에는 페치4, 점술 3종 2장씩 6장, 3색 탭랜드 2장, 데미지랜드 2종 2, 3장해서 5장, 마나 합류점 1장을 썼습니다.

그런데 아브잔 미드레인지에는 2~4발비에서 유색을 여러개 쓰는 주문이 굉장히 많습니다. BB를 쓰는 구토병, 영웅의 몰락, WW를 쓰는 브리마즈, GG를 쓰는 군마, WBG를 쓰는 아나펜자, 공성 코뿔소, 거기에 2턴에 1G의 여인상을 까는 것도 생각해야합니다.

G를 쓰기 위해서 랜드를 깔면, B와 W가 말리고, 디나이얼을 쓰기 위해 B를 깔면 생물을 깔수가 없습니다. 이런 트러블이 심했죠.

그래서 점술 랜드를 2장 줄이고, 3색 탭랜드를 4장으로 늘리고, 기본대지 1장을 마나 합류점 1장으로 바꿨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덱 튜닝 이야기를 들어봐도, 1~4턴에 주로 사용할 카드의 발비를 파악해서 대지 비율을 조정하는게 큰일인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점술 대지의 비중을 조금 줄이더라도 3색 탭랜드는 많이 쓰는 것이 좋을거라고 봅니다.

2. 양털갈기 사자는 사기다.



생명을 부정하는 좀비라는 백색, 녹색 생물들의 천적이 사라진 지금, 양털갈기 사자를 막을 생물은 정말로 적습니다.

예전부터 양털 사자가 미쳤다는 말은 많이 들었습니다만, 오늘 술타이덱과 싸우는데 키오라의 궁이 터져서 9/9 크라켄 토큰이 5마리가 나오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버텨서 결국 로크가 때려 승리하게 해주는 파워를 보여주기까지 했죠.

상대 입장에서는 2턴에 떨어지는 양털 사자는 무조건 죽여야하는데, 디나이얼을 소모하고 나면 이번엔 아나펜자, 브리마즈, 군마, 공성 코뿔소가 이어서 떨어지고, 그것들까지 처리하고 나면 다음 사자가 나와서 4/4 무적 방호가 되는걸 눈뜨고 봐야만 하는 상황이 되는거죠. 그냥 후반가면 3GGWW, 4/4 무적 방호 생물이라고 보면 됩니다.

3. 벌들이 쓰일 시기?

현재 제 덱의 가장 큰 적은 고블린 무리대장, 사마귀 기수, 폭풍숨결용입니다. 셋다 빠르게 나와서 딜링을 하는데다, 폭풍숨결용의 경우에는 백색 보호까지 있어서 제가 쓰는 디나이얼의 반 이상을 무시합니다. 거기다 셋다 비슷한 덱에서 쓰이죠. 마르두 미드레인지, 제스카이 템포, RDW. 안정적인 덱을 만드려면 피할수 없는 상대입니다.

메인 싸움에서는 2~5발비의 생물진으로 버티면서 생명점을 계속 회복, 디나이얼로 응수한다는 방법밖엔 없는데(원래 그렇게 싸우지만), 사이드 싸움에서는 좀더 나은 해결책을 고민해봤습니다. 이런 저런 카드를 찾다가 결국 하나 찾은것.



원래는 닉스 양털 산양을 썼는데, 너무 수동적이더군요. 1점씩 차는 걸로는 마르두와 제스카이의 압도적인 딜링을 버텨낼수가 없어요. 그래서, 좀더 치명적인 카드를 찾다가 말벌 둥지를 써봤습니다. 결과는 나쁘지 않더군요. 일단 무리대장의 고블린은 무조건 달려야하기에 1/1 치명타 비행 토큰이 생산되고, 토큰이 생산되면 무리대장의 공격은 저지됩니다. 토큰은 폭풍숨결용도 방어가능하죠. 거기에 한발짝 더 나가서, 세테사식 전술도 세트로 사이드에 넣어봤습니다.



말벌 둥지와 싸움을 시켜서 토큰을 생산시켜도 좋고, 상대가 쓰는 생물보다 이쪽의 생물이 터프니스가 더 높으므로, 그냥 디나이얼처럼 써도 됩니다. 많이 넣진 않았지만, 한두장정도는 사이드에 넣어볼만할듯합니다.

비슷한 방식으로, 그린 디보션이라면 여왕 말벌이 게임을 접수하더군요. 특히 닐리아와의 연계가 훌륭합니다.



현재 제 아브잔 미드레인지는 만족스러운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프로투어가 이번달 중순에 열리는데, 그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 기대됩니다. 가능하면 제가 보유하고 있는 카드풀로 해결 가능한 덱이 좀 떴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D

덧글

  • 청광 2014/10/07 10:37 #

    아브잔 미드레인지의 경기를 꽤 봤는데...아브잔 미드레인지의 단점은 역시 지루하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특히 공성코뿔소나 에레보스의 채찍같은 라이프 게인 수단이 많아서인지, 게임자체가 늘어지더군요. 특히 구성이 다르더라도 같은 아브잔 덱과의 싸움은 정말이지...
  • waterwolf 2014/10/07 19:19 #

    일단 덱이 생명점과 전장지속물로 우위를 점하고, 거기에 드로우의 질과 양으로 압도하는 스타일이니까요. 사이드보딩에선 미러매치도 준비중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매직더게더링 라이프스코어